복숭아 씨앗을 말리는 이유는

2019.08.23  (금) 08:40:39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bgusp@newsmp.com)
크게보기
오른쪽 하얀색을 띄는 것이 잘 말려진 것이다.한달정도 지나면 이런 색깔이 나온다. 가운데는 보름전 쯤 먹은 것이고 맨 왼쪽 나홀로 있으면서 무언가 흔적이 남아 있는 것이 삼일전에 먹은 씨앗이다.

자세히 들여다본 적이 있는가.



다 먹고 난 복숭아 씨앗을.



아직 붙어 있는 살점을 작은 숟가락으로 다듬는다.



물로 헹군 다음 눈을 가까이 대고 보면 꼭 뇌처럼 고랑이 졌다.



뇌를 닮은 복숭아 씨앗을 잘 말린다.



햇볕보다 그늘에 하는 것이 좋다.



그래야 단단하고 오래 간다.



그것을 배게 속으로 사용해보자.



솜뭉치보다 좋다는 것을 머리가 먼저 안다.



모인 씨앗이 뇌수를 감싸면 두 눈은 조용히 감긴다.



건강에도 좋고 자신이 직접 만들었다는 뿌듯함도 있다.



올해는 복숭아의 당도가 높다.



많이 먹고 나온 씨앗을 잘 씻어 말렸다가 잠자리에 활용해 보자.



ⓒ 의약뉴스(http://www.newsm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천억이 쓰는 세상일기 보기
뉴스홈으로 이동
PC버전

newsmp.com- 차별화된 뉴스

Copyright © newsmp.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