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당벌레와 벌레먹은 나뭇잎

2019.09.05  (목) 08:57:56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bgusp@newsmp.com)
크게보기

무당벌레 두 마리가 가을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가만히 볼 것도 없이 나뭇잎에 구멍이 숭숭 뚫린 것은



이 녀석들의 겨울나기 몸보신 때문이겠죠.



불쌍한 어린잎을 생각하기도 전에 녀석들이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라는 것은 이제 곧 추운 날이 오기 때문입니다.



어느 시인은 벌레 먹어서 예쁘다고 했죠.



나를 희생하면서 남을 먹여 살리기 때문입니다.



지금처럼 모진 세상에서 나 외의 다른 사람이 안중에 들어오는 것은 가진 것이 많아서라기보다는 따뜻한 마음씨가 앞서기 때문이죠.



뚫린 구멍으로 하늘을 볼 수는 없었지만 예쁜 상처는 보았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의약뉴스(http://www.newsm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자 노트 보기
뉴스홈으로 이동
PC버전

newsmp.com- 차별화된 뉴스

Copyright © newsmp.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