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랏빛 그리움 좀작살나무

2019.09.16  (월) 08:42:31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bgusp@newsmp.com)
크게보기

잎의 겨드랑이가 가려운가 보다.



좁쌀 크기의 자수정 구슬이 주렁주렁 열렸다.



진한 보라색이 어머나, 세상에를 연발하게 만든다.



여름의 끝자락에 피어나는 진보라색이 오가는 눈길에 호사를 선물한다.



누군가는 이를 보고 보랏빛 그리움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나.



가지의 뻗는 모양새가 작살같이 생겼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작살 앞에 좀이 붙은 것은 좀스럽다는 의미인지 좀 작다는 의미인지 생각해 본다.



ⓒ 의약뉴스(http://www.newsm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천억이 쓰는 세상일기 보기
뉴스홈으로 이동
PC버전

newsmp.com- 차별화된 뉴스

Copyright © newsmp.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