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롱나무를 간질러보자

2019.09.23  (월) 09:32:20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bgusp@newsmp.com)
크게보기

배롱나무의 수피를 만져 보면 매우 미끄럽다.



좀 보태면 원숭이도 떨어질 정도다.



가만히 간 질러 본다.



나뭇잎이 흔들리는 것 같다.



간지럼 나무라고도 불리는 이유다.



배롱나무꽃은 화무십일홍과는 거리가 멀다.



무려 백일 간 꽃을 피우기 때문이다.



한 꽃이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봉우리가 피고 지고를 되풀이한다.



마치 이어달리기를 하는 것만 같다.



온통 초록의 세상에서 붉은 꽃이 더욱 도드라진다.



목 백일홍이라고도 한다.



ⓒ 의약뉴스(http://www.newsm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천억이 쓰는 세상일기 보기
뉴스홈으로 이동
PC버전

newsmp.com- 차별화된 뉴스

Copyright © newsmp.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