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바우 만화방에 대한 추억

2019.09.28  (토) 17:16:51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bgusp@newsmp.com)
크게보기

‘내 인생은 만화로부터 시작됐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그중의 한 사람이라고 자부하고 있다.



옛 거리를 재현해 놓은 곳에 고바우 만화방의 간판이 반갑다.



멀리서 오는 친구를 만나러 가는 것처럼 발걸음이 가벼운 것은 그의 만화가 가져다 준 추억 때문이다.



고바우 김성환 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게 신문만화 네 컷 이다.



촌철살인의 번뜩이는 기지가 늘 웃음을 짓게 했다.



시사 만화가의 지존으로 존재했다.



절대권력에 맞서 저항했고 이로 인해 경찰에 잡혀가는 수모를 당하기도 했다.



최장수 연재 만화가로 기네스북에 등재됐고 등록문화재에 올라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고바우 탄생 50주년 기념 우표에는 고바우 영감의 변천사를 볼 수 있다.



87세로 최근 사망했다.



ⓒ 의약뉴스(http://www.newsm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천억이 쓰는 세상일기 보기
뉴스홈으로 이동
PC버전

newsmp.com- 차별화된 뉴스

Copyright © newsmp.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