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공협, 체육대회 선정성 논란에 "사전 미확인 송구"

정춘숙 의원, 국감서 지적...대행업체에서 기획한 행사 ‘해명’

2019.10.03  (목) 06:32:11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cyvaster@newsmp.com)
크게보기
정춘숙 의원.

복지부 국정감사 현장에서 공보의 체육대회의 선정적인 여성그룹이 초청, 공연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공보의 단체들이 사전에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발생한 불찰이라고 해명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지난 2일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공중보건의사협회가 다년간 체육대회에 선정적인 복장을 하고 춤을 추는 여성그룹을 초청해왔으며 이것이 문제가 되자 이번 체육대회에서는 ‘무대를 촬영을 하지 말자’는 방향으로 해결하려 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어떤 보건소에서는 소속 공보의 전원이 체육대회를 가는 바람에 보건소가 비는 상황도 발생했다”며 “공보의를 관리하는 보건복지부가 승인했기 때문에 이러한 행사가 개최될수 있었던 것“이라며 ”알고서도 모른척 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군 복무를 대신해 공중보건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임기제 공무원인 공보의들이 매년 선정적인 여성그룹을 초청해 체육대회를 열고 있는 것을 동의한 복지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대한공중보건치과의사협의회·대한공중보건한의사협의회는 입장문을 통해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이들은 “전국의 도서벽지에서 대체복무 중인 공중보건의, 치·한의사의 사기진작을 위해 매년 1회, 3600여 명 중 600명(18%) 가량이 참가하는 전국 단위의 체육대회를 진행해 왔다”며 “전국 공중보건의사 체육대회는 매년 9월 경 개최되며 그에 따른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세 단체는 각 단체의 회원 분들에게 최소 2개월 전 행사 개최 일정을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체육대회는 복지부의 협조 요청 공문 발송 이후 신청자에 한해 지자체의 승인을 받아 참석할 수 있는 행사”라며 “다만, 실질적인 행사 기획 및 운영에는 복지부가 아닌 세 단체가 관여하고 있고, 이에 따라 외부 단체로부터의 후원 없이 각 단체의 회비와 참가 회원의 참가비로 행사를 집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과거 행사 진행 시 ‘보건복지부 장관 배’ 명칭을 사용했기 때문에 이번 연도 체육대회에서도 관행적으로 해당 명칭을 사용했지만, 정식 명칭은 ‘전국 공중보건의사 체육대회’라는 게 이들 단체의 설명이다.



대공협들은 “체육대회는 오전 및 오후 중 동시에 진행되는 축구, 농구 등 7종목의 경기와 저녁 행사로 이뤄져 있으며, 행사의 규모를 고려해 보다 원활한 진행을 위해 대행업체를 선정해 이를 기획 및 운영해왔다”며 “논란이 된 올해도 저녁 식후 행사에 대행업체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공연, 2018 부산국제영화제 등 다수의 국가행사 참여경력이 있는 공연 팀을 섭외했지만 세 단체는 구체적 공연내용에 대해서는 사전에 확인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불찰로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는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대한공중보건치과의사협의회, 대한공중보건한의사협의회는 “공무원으로서 품위를 지키며 지역사회 건강증진에 전념하는 의료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 의약뉴스(http://www.newsm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의사·병원 보기
뉴스홈으로 이동
PC버전

newsmp.com- 차별화된 뉴스

Copyright © newsmp.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