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경 ‘식약처장-교수’ 간극 못좁혀

복지위, 비아플러스서 ...영향력 어떠했나 의문제기

2019.10.08  (화) 12:45:02
의약뉴스 김홍진 기자 (jhway87@daum.net)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국정감사 화두였던 인보사와 관련해 당시 경제성평가 연구원이었고 현재 식약처장인 이의경 처장은 결국 그 간극을 좁히지 못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7일 진행된 국감에서 ‘경제성평가 연구 당사자가 직접 연구용역을 진행했던 품목에 대한 사후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보건당국의 수장인 것은 넌센스’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러한 가운데 국감에서는 인보사 허가 당시 경제성평가를 진행했던 연구 수행 전문기업 ‘비아플러스’와 이 처장의 관계가 재조명됐다. 골자는 바이플러스에서 이 처장의 영향력이 어떠했냐는 것.

비아플러스 창립 과정에서 당시 이의경 교수가 주도적 위치에 있었고, 이후 경영에도 참여해 제약사 편향적인 연구설정 및 일감 몰아주기 등 의혹이 남아있다는 것이다.

크게보기
이의경 식약처장이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 처장이 교수 재직시 발표한 논문 24건 중 비아플러스와의 공동 연구가 19건에 달했다는 점과 3년간 제약회사에서 들어온 연구용역비가 35억에 육박했기 때문이다,



이에 복지위는 경제성평가 연구목적이 수익창출로 변질됐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이에 이 처장은 “당시 담당교수로서 창립을 주도한 점은 맞지만,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여기에 증인으로 참석한 현 비아플러스 이민영 대표도 답변을 통해 “이의경 전 교수가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라며 “본사에서 계약한 연구용역에 이 교수가 개입한 적은 없었고, 공동연구를 할 경우 업무 분담 형식으로만 진행했다”고 이 처장 답변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복지위의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다.



이 처장이 식약처장 취임 직전 비아플러스 주식 1600주를 매각한 사실이 드러난 것. 1600주는 비아플러스 전체 주식의 80%를 차지하는 양이었다.



복지위는 이 같은 가운데 인보사에서 293세포가 발견 이후 두 달 가까이 행정처분이 지연된 것도 이와 깊은 연관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인보사 경평 원본 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는 것이다.



이 처장은 당시 경평 연구자의 입장에서는 학문 분야에서의 과학적 연구와 방법을 근거로 객관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는 답으로 일관했다. 경평은 약의 가치를 심판하는 과정이며 심평원의 엄격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객관적으로 진행했다는 설명이었다.



아울러 처장의 입장에서는 인보사 투약 환자 파악과 이에 따른 코오롱의 장기추적을 엄격 관리한다는 식의 진부한 답변을 늘어놓으며 명확한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못했다.



결국 처장으로서 사태 해결에 대한 윤곽 제시는 이달 21일 종합감사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되는 상황. 종합감사에서 식약처가 내놓을 답변에 그 귀추가 주목된다.



ⓒ 의약뉴스(http://www.newsm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책 보기
뉴스홈으로 이동
PC버전

newsmp.com- 차별화된 뉴스

Copyright © newsmp.com all rights reserved.